서평에 앞서

사실 저는 통칭 말하는 ‘언어 기본서’ 들을 그닥 선호하지 않는 편입니다. 저는 오히려 공식 문서를 보고, 실제 부딛혀 보면서 생기는 문제들을 다른 사람은 어떻게 해결했나 찾는 식으로 배우는 걸 더 선호합니다. 왜냐 하면 기본적인 언어의 틀들은 크게 다르지 않고, 그 언어만이 가지고있는 특색 같은 경우에는 공식 문서에서 (대체로) 설명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어서 문제가 되지않는 데다가 책에 나오는 ecosystem 설명은 대체로 outdated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나서는 처음 프로래밍 배울 때 엄청 오래된 C 책들로 배워서 그런 게 아닐까? 라는 생각으로 바뀌어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최신화

프로그래밍 언어의 변화는 빠릅니다. 너무나도 빠릅니다. 특히 어느 정도 정리가 끝나가는 Backend 환경과는 다르게, Frontend 환경은 자고 일어나면 대세가 바뀔 정도로 변화가 빠릅니다. 이런 환경에서 전자책이 아닌, 종이책은 한계가 있습니다. 종이책은 변경이 용이하지 않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책이 너무 최신 기술, 자주 바뀌는 말단의 기술 위주로 설명하게 되면 금방 쓸모없게 됩니다. 하지만 이 책은 그 중간점을 잘 잡았습니다. 함수형 프로그래밍이라는 패러다임 자체를 설명하기 위해 최신 기술인 타입스크립트를 설명하고, 그 타입스크립트로 할 수 있는 ‘현재’ 기준으로 가장 핫한 프레임워크 React.js, Express 등을 사용했습니다. 따라서 시간이 지나서 뒤에 서술한 프레임워크들이 쓸모 없게 되더라도, 타입스크립트라는 언어 자체를 함수형이라는 관점에서 배울 수 있는 책이라는 점에서 고평가를 주고 싶습니다.

아쉬운 점

이 책에서는 대체로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설명이 배제되어 있습니다. 타입스크립트라는 언어는 타입스크립트 그 자체로 봐 달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결국 타입스크립트도 자바스크립트로 컴파일되어지는 언어기 때문에, 자바스크립트가 가지는 한계점을 명확히 계승하고 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한 설명이 모자라다는 생각이 들고, 간단하게나마 레퍼런스를 적어 줬다면 좋지 않았을까 합니다.

총평

타입스크립트에 대해 배워보고 싶다면, 이 책을 구매하는 것은 가치가 있습니다. 오래 두고 볼 레퍼런스 책은 아니지만, 기초를 빠르게 잡고 다음 스텝으로 넘어가기 위한 책으로써는 손색이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